Comment
Comment
star3.5
모든 사람의 의심을 받는 신념을 가지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 일이며, 그 의심이 끝내 물러가는 순간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남에게 총구를 겨누는 것도 폭력이지만 의심을 겨누는 것은 더한 폭력이다. 평화는 겉으로만 남을 위하는 정치술이 아닌 진득한 진심으로만 찾아낼 수 있을 것이다.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