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star4.5
아직 자라지 못한 그 아이와 이제는 더 자라날 수 없는 그 어른아이의 가장 낭만적이던 시간 이야기. 이것이야말로 영화의 천국이 아닌가?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