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star4.0
최민식을 밀어낸 칸느 최연소 남우주연상 수상작. 당시 누가 우리 민식이형을 밀어냈어? 라는 맘으로 찾아 보다가 그대로 칸느의 위엄을 인정.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