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 고르듯 살고 싶다's Poster

빵 고르듯 살고 싶다

임진아
Rate

Overview

오늘의 쁘띠 행복을 위해
임진아 · 2018
192p
일러스트레이터 임진아가 일상에서 발견한 행복의 조각들. 우리는 지금 고소한 냄새가 풍기는 빵집에 들어섰다. 빈 쟁반에 새하얀 유산지를 깔고, 조금은 비장한 표정으로 설렘을 품고 빵 집게를 쥔다. 그리고 빵들 앞에 선다. 식빵, 크림빵, 치아바타, 소보로빵부터 예쁘고 화려한 케이크까지 다양한 빵들이 나를 보고 있다. 나는 어떤 빵을 좋아할까? 오늘의 나는 어떤 빵을 먹고 싶은 걸까? 당당히 좋아하는 빵을, 먹고 싶은 빵을 빈 쟁반에 올려놓을 때의 그 행복감처럼, 거창하지도 특별하지도 않지만 일상을 살아가게 하는 작고 귀여운 행복을 담은 책이다.

Description

“안녕하세요. 오늘도 빵, 하셨나요?” 일러스트레이터 임진아가 일상에서 발견한 행복의 조각들. 우리는 지금 고소한 냄새가 풍기는 빵집에 들어섰습니다. 빈 쟁반에 새하얀 유산지를 깔고, 조금은 비장한 표정으로 설렘을 품고 빵 집게를 쥐어요. 그리고 빵들 앞에 섭니다. 식빵, 크림빵, 치아바타, 소보로빵부터 예쁘고 화려한 케이크까지 다양한 빵들이 나를 보고 있습니다. 나는 어떤 빵을 좋아할까요? 오늘의 나는 어떤 빵을 먹고 싶은 걸까요? 당당히 좋아하는 빵을, 먹고 싶은 빵을 빈 쟁반에 올려놓을 때의 그 행복감처럼, 거창하지도 특별하지도 않지만 일상을 살아가게 하는 작고 귀여운 행복을 담은 책입니다. 어제를 붙여넣기 한 것 같은 날일지라도 오늘의 나에게는 오늘의 빵이 있다! 안녕하세요! 연남동에서 책을 만들고 있는 ‘자기만의 방’입니다. 빵순이, 빵돌이라면 제목만으로도 어떤 책인지 짐작하실 『빵 고르듯 살고 싶다』를 소개해드릴게요. “제목을 보자마자 책을 집어 이 글을 보셨다면 분명 빵을 좋아하는 분이겠지요. 우리는 빵으로 단숨에 하나가 되었습니다. 빵을 좋아하는 사람은 분명히 빵 고르는 일을 즐기는 사람일 테니까요.”(p.8) 『빵 고르듯 살고 싶다』는 일러스트레이터 임진아 작가의 첫 번째 책입니다. 작가님은 너무나 당연하지만 빵순이시고요. 가장 좋아하는 빵은 ‘식빵’이라고 합니다. “빵을 좋아하는 만큼 빵을 고르는 시간 또한 즐겁습니다. 빈 쟁반을 들고 빵을 고르는 일은 나를 읽는 연습이기도 합니다.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라고 하는데, 그 선택은 어렵기만 하고 나의 현실만이 두드러질 뿐입니다. 빵을 고르는 것처럼 나의 기분만이 중요하면 좋을 텐데요.”(p.9) 좋아하는 빵집에 가서 빈 쟁반을 들고 빵을 고를 때의 설렘. 무엇이 되었든 오로지 나의 기분만을 생각하며 선택할 수 있는 그 순간. 이 책에는 일상에서 마주하는 그러한 마음과 순간을 에세이 33편에 빵 고르듯 골라 담았습니다. 작고 귀여운 삽화와 함께요. “나를 읽는 연습을 하며 내가 분명한 웃음을 지어낼 줄 아는 순간을 잡아내는 것. 기분 좋게 고른 고소한 순간과 더불어, 무언가를 꼭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나를 위한 방향으로 바라보는 것 또한 내 입에 넣을 빵을 고르는 일과 같다는 것을 저는 빵을 좋아하는 여러 사람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p.10) 어제를 ‘붙여넣기 한 것 같은’ 오늘일지라도 그 안에는 작고 귀여운 행복의 순간이 들어 있다는 걸 작가 특유의 감각적인 글, 고소한 그림과 함께 느껴보세요. 하루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어제가 오늘 같고, 내일은 또 오늘 같겠지...’ 싶어 한숨이 나온다면 『빵 고르듯 살고 싶다』가 작은 위안이 되어 드릴 거예요. “빈 쟁반은 준비되어 있어요. 부디 당신의 삶에 맞는 빵 같은 순간을 골라 담아주세요.”(p.11) 자, 그럼 이제 빈 쟁반에 어떤 빵을 담으시겠어요?

Author/Translator

forward

So far ★ 613,199,243 ratings have been stacked..
  • Metadata Source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About WATCHA, Inc.
  • Contact
  • support@watcha.com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