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기행's Poster

영국 기행

니코스 카잔차키스 ・ Novel
Rate

Overview

영국 기행
니코스 카잔차키스 · Novel
2008 · Korea, Republic of · 372p
제2차 세계 대전 시작 무렵에 쓰인 카잔차키스의 여행기. 제2차 세계 대전이 정식으로 발발하기 전, 1939년 7월에 작가는 영국을 방문했다. ‘온 세상이 양대 세력으로 갈라져 싸우고 있는 판’으로 시작하는 여행기의 첫머리는 이런 전운이 감돌던 시대상을 반영한다. 영국 여행에서 작가는 진정 낯선 것과 부딪치게 된다. 버밍엄, 셰필드, 맨체스터, 리버풀 등 산업 지대를 돌아보며 기계에 대한 혐오감으로 가득 찬 감정을 숨기지 않는다. 그러나 피터버러의 성당과 옥스퍼드와 케임브리지 대학, 그리고 셰익스피어의 고향 스트랫퍼드어폰에이번에 이르러 영국이 어떻게 기계 문명을 이기고 신사의 나라로 다시 우뚝 설 수 있는지 고심한다. 이 책에선 작가는 영국의 지식인들과 정치인들, 그리고 일반 시민들과 만나 그들의 생각을 자세히 기록했다. 그는 이런 사람들을 통해 인간은 사랑과 투쟁을 할 때 비로소 사물들의 모습이 뚜렷하게 보인다고 강조한다.

Description

카잔차키스가 여행에서 진정 낯선 것과 부딪친 것은 영국이 처음이었다. <자발성 결여와 감정에 대한 두려움>에 관한 깊은 통찰을 담은 여행기. 제2차 세계 대전 시작 무렵 쓰인 이 책은 카잔차키스의 가장 감동적인 여행기로 평가된다. 제2차 세계 대전이 정식으로 발발하기 전, 1939년 7월에 카잔차키스는 영국을 방문했다. <온 세상이 양대 세력으로 갈라져 싸우고 있는 판>으로 시작하는 여행기의 첫머리는 이런 전운이 감돌던 시대상을 반영한 것이다. 카잔차키스는 영국의 지식인들과 정치인들 그리고 일반 시민들의 생각들을 자세히 적어 놓고 있다. 그런에 작가는 문명이 발전하기 위해서 전쟁을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 인간은 사랑과 투쟁을 할 때에만 비로소 사물들의 모습이 뚜렷하게 보인다는 것이다. 그래서인지 『영국 기행』은 전쟁을 가져온 배경과 그에 따른 향후 전망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버밍엄, 셰필드, 맨체스터, 리버풀 등 산업 지대를 돌아보는 작가의 시선은 기계에 대한 혐오감으로 가득 차 있다. 그러나 피터버러의 성당과 옥스퍼드와 케임브리지 대학을 둘러보고 이어 셰익스피어의 고향 스트랫퍼드어폰에이번에 이르러서는, 영국이 어떻게 이런 기계(물질)의 시련을 이겨 내고 신사의 나라로 다시 우뚝 설 수 있을 것인지 명상한다.

Author/Translator

forward

So far ★ 597,010,452 ratings have been stacked..
  • Metadata Source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About WATCHA, Inc.
  • Contact
  • support@watcha.com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