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Elaine Park
star4.0
예고편을 보고 상상한 스토리.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기대치는 거의 바닥이었다. [제니퍼 로렌스, 로버트 드 니로, 브래들리 쿠퍼] 등 배우군단만을 보고 간 나에게 이 혹평많은 영화는 생각보다 꽤 공감되고, 또한 아픈 곳을 찌르는 영화였다. - 짜증이 난다. 멈출 줄을 모른다. 뭘 하려고 하면 자꾸 벽에 부딪힌다. 나는 열심히 하고 있는 것 같은데 도무지 빛이 보이지도 여유있는 일상이 돌아오지도 않는다. 그 와중에 잊고 있던 꿈이라는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만들어주는 영화. - 진부해도, 산만해도, 나에겐 그런 영화였다. 오랜만에 가슴 벅차 오르는 영화. 누군가에겐 돈이 아까운 영화이겠지만 나에겐 그렇지 않았다. 삶이 너무 지치고 모두가 내 편이 아닌 것 같을 때 한번쯤 보면 좋을 것 같다. - (+) 아직 젊은 제니퍼 로렌스의 빛나는 연기에, (쬐금 노안인 것 같지만 ㅜㅜ 굳이 노안때문에 진중한 연기를 잘한다고 얘기하는 것은 아니다ㅋㅋㅋㅋㅋㅋㅋ미안해 로렌스찡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명실공히 이제는 명배우라는 타이틀이 아깝지 않다, 그리고 앞으로가 더더욱 기대된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12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