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형빈
star5.0
내 마음도 나는 잘 모르는데 어찌 남의 맘을 알아요. 빛이 비춰지고 빛이 흘러 나온 그곳에서 발견하는 것. 마음.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