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이중석
star3.0
잘빠진 OST와 감동적인 소재로 커버해낸 진부하고 억지스런 연출. 울고 싶으면 알아서 울테니 감정의 길을 강제로 인도하려 하지말았으면.
1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