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star1.0
최악이란 단어는 아마도 이 영화를 위해 존재하리라. 태권브이에 대한 환상을 갈기갈기 찢어놓는 김청기 감독의 자폭작.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