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신한나
star3.5
위험한 일을 하기엔 우리의 삶이 너무 소중하다고 말해주던 마르코의 눈빛과 눈물섞인 대화들은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1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