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박휘웅
star3.5
알랭 레네의 작품은 뭐가 달라도 다르다. 지칠대로 지친 혁명가의 고뇌를 정말 섬세하게 비춘다. 터질듯 터질듯 결국 터지지않는..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