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팬텀
star3.5
수사물의 틀을 빌렸지만, 자의든 타의든 "죄인"으로 단정된 삶을 살아가는 주인공들의 휴먼 드라마가 더 눈에 띄는 작품. 늪지가 연상되는 어둡고 눅눅한 스토리. 제시카 비엘 출연작은 알게 모르게 꽤 봤는데, 처음으로 배우로써 눈에 띈다.
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