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star3.5
박물관으로 다시 태어난 궁전처럼, 저수지로 다시 태어난 신비한 호수. 바뀌지 않을 것 같던 장벽은 무너졌고, 바뀌지 않을 것 같던 사랑은 물처럼 흐른다. Such is the flow of change.
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