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진이경
star5.0
시적인 대사와 극적인 음악이 두시간 반 내내 쏟아져서 한번에 온전히 느끼기가 거의 불가능한, 익숙해질수록 감탄이 나오는 작품. 닉 조나스가 아쉬울 뿐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