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banzisu
star3.5
이런 다큐멘터리를 통해 평생 몰랐거나 대화한 적 없던 사람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는 게 너무 좋다. 겁없던 젊은 날에 대해 해주신 이야기가 좋다. 그 말들이, 다른 젊은 여성들로 하여금 어딘가에서 쫄지 말고 용기낼 수 있도록 하는 작은 응원처럼 다가온다.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