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Indigo Jay
star3.5
서울아트시네마 '시네바캉스'에서 강현주 피아니스트 연주 상영으로 감상. 김성욱 프로그램 디렉터에 의하면 루이스 부뉴엘 감독의 <안달루시아의 개>(1929) 보다 앞선 초현실주의 상징주의 영화라고 하는데 해석과 연주가 잘 어우러졌다. 연륜이 쌓인 피아니스트의 여유로움과 테크닉이 느껴졌다. 특히 상영 후 들려준 뉴에이지 뮤직 'Midnight Rainbow'는 눈물이 흐를 정도로 아름다웠다. 새 앨범에 수록된 곡이라고 한다. - 영화는 기대했던 것에 못미쳤다. 3.5/5 - 강현주 피아니스트는 이전에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버스터 키튼 특별전, 시네바캉스에서 연주 상영으로 만났다. '2015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 개막작인 찰리 채플린의 <시티 라이트> (1931) 엔딩에서, <모던 타임즈> (1936) 마지막 씬에 흘렀던 'Smile'을 연주하기도 했다. - 2017년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 개막작으로 킹 비더 감독의 <쇼 피플>(1928) 연주 상영을 할 때는 익숙한 라흐마니노프나 거쉰 등의 음악을 차용해서 도리어 20년대 무성영화 분위기에 몰입을 어렵게 했었다. 일본의 무성영화 전문 연주인 야나시테 미에와 비교되어 아쉬웠다. 그래서 2017년 시네바캉스 개막작이었던 빅터 쇠스트롬의 <바람>도 패스했었다. 이번이 3년 반 만에 만난 것. 이번 연주는 100% 만족!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