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김성호의 씨네만세
star4.0
스푸너 : "넌 기계일 뿐이야. 인생을 흉내 내고 있는 거야. 로봇이 교향악을 작곡할 수 있나? 캔버스에 작품을 남길 수 있나?" 써니 : "그러는 당신은요, 할 수 있나요?"
3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