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팜므파탈캣💜
star2.5
발버둥칠수록 더 비 내리는 내 삶이지만 스쳐가는 웃음에 차마 떠날 수 없네 - 1. 조달환 배우님 등장은 좋네. 단막극에서도 볼 수 있다니! 2. 날씨얘기 나오니까 <질투의 화신> 생각나네 ㅋㅋㅋ 그립다 공효진의 표나리. 3. <멜로가 체질>에서 망할 전남편으로 나왔던, <오 나의 귀신님>에서 한심한 동생으로 나왔던 이학주 나오네 ㅋㅋ 4. 유머치 말기 이미 웃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강이나 여기 나오네. 확실히 화영 웃긴 연기 잘 살리긴 하네 6. "우리같은 종족들이 웃길려고 하면, 그냥 슬퍼." 7. "일단 자네부터 좀 웃어. 웃고 있으면 좀 행복해지니까." 8. "남편과 기상청의 공통점이 뭘까요? 안 맞아도 너무너무 안 맞아."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