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이중석
star4.0
짧은 소통과 사소한 교감으로 끊어질 듯 이어지는 각자의 관계. 서툰 관계만큼 거칠게 배열된 이야기들을 이어주는 몽환적인 O.S.T
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