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star4.0
조금 오글거리기도 하지만 여행이라는 요소때문에 따땃한 느낌이 좋았다. 운명은 운명으로 남겨둔다는 것은 결국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것.
1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