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star3.5
담뱃재가 밥에 떨어지는지는 줄도 모르고 퍼먹는 기분. 그 만큼의 고독과 상실감
5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