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이중석
star3.0
비우고 나서야 비로소 일어설 수 있었고, 손을 놓은 뒤에야 마음이 연결될 수 있었다.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헬렌 헌트의 품격.
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