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권혜정
3 years ago
고백
Books · 2009
star3.0
고백's Poster
‘하나의 사건 앞에서 서로의 속마음은 이렇게 다를 수 있구나...’하며 감탄하며 보았지만, 그 어떤 마음에도 공감하기는 쉽지 않았다.
50 likes2 replies


live_all_
3 years ago
영화를 보며 저도 비슷한 마음이 들었어요. 책이 더 좋다고 해서 읽고 싶었는데.. 슬며시 마음을 접게 되네요 ㅎㅎ
1
Report inappropriate expression
So far ★ 647,097,148 ratings have made.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About WATCHA, Inc.
  • Customer Support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Advertising Inquiries
  • ad@watcha.com
  • WATCHA, Inc.
  • CEO, Taehoon Park
  • 343, Gangnam-daero,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 Corporate Registration Number 211-88-66013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