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star5.0
로맨스물의 탈을 쓴 휴머니즘 영화. '힐링'을 외쳐대는 이들에게, 결국 진정한 치유는 사람과의 관계에서 온다는 것을 넌지시 건네주는 영화.
8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