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star5.0
어쩌면 이것은 21세기 최고의 푸드 아트. 바우하우스적이고 실험적인 영상미를 통해 쾌락주의를 탐미하는 현대인을 우회적으로 풍자하고자 하는 연출자의 philosophy가 담겨있다.
1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