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star3.5
샘 페킨파는 초창기부터 서부의 만가를 완성한다. 시대에 밀려난 노년의 건맨들이 젊은이들에게 던지는 충고와 쓸쓸한 회한. 거창하지 않지만 옳은 가치의 존중과 옛 서부의 낭만을 전혀 꼰대질없이 전한다. 서부극 최고의 당당한 맞짱 결투.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