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이중석
star3.5
커피향 가득한 세상 끝 창고에서 외등을 켜고, 돌아오지 않는 배에 탄 사람을 기다리던 쏙독새, 미사키. 어설픈 말대신 따뜻한 커피 한잔으로 전달하는 위로의 온기.
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