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사람을 죽여라's Poster

다음 사람을 죽여라

페데리코 아사트 ・ Novel/Action
Average ★3.3 (90)
Rate

Buy

forward

Overview

다음 사람을 죽여라
페데리코 아사트 · Novel/Action
2017 · Korea, Republic of · 528p
아르헨티나의 작가 페데리코 아사트의 세 번째 소설이자 그의 이름을 전세계에 알린 글로벌 베스트셀러로, 하나의 거대한 미궁과도 같은 작품이다. 어디부터가 현실이고 어디까지가 악몽인지… 경계조차 희미한 미로 속에서 길을 잃고 헤매는 매 순간이 놀라운 비밀로 가득하다. 마침내 출구로 향하는 길을 만난 순간, 교묘하게 깔려 있던 복선들이 거대하고 충격적인 하나의 의미가 되어 독자를 덮친다. 테드는 죽기로 결심했다. 탄탄한 커리어와 아름다운 아내, 귀여운 두 딸을 가진 '성공한 남자'의 표본 같은 테드가 자살하리라고는 아무도 생각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테드의 결심은 일시적인 충동이라기보다는 오랫동안 면밀히 준비한 프로젝트에 가까웠다. 아내와 두 딸을 디즈니랜드에 여행 보내고 방아쇠를 당기려는 순간, 초인종이 울렸다. 문앞에 선, 처음 보는 청년은 놀랍게도 테드의 계획을 낱낱이 알고 있었다. 청년은 간곡히 말한다. "자살하지 말아요. 우리가 당신을 죽여줄게요."

Description

“자살하지 말아요, 우리가 당신을 죽여줄게요.” 전세계 33개국 베스트셀러, 드디어 한국 상륙! 테드는 죽기로 결심했다. 탄탄한 커리어와 아름다운 아내, 귀여운 두 딸을 가진 ‘성공한 남자’의 표본 같은 테드가 자살하리라고는 아무도 생각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테드의 결심은 일시적인 충동이라기보다는 오랫동안 면밀히 준비한 프로젝트에 가까웠다. 아내와 두 딸을 디즈니랜드에 여행 보내고 방아쇠를 당기려는 순간, 초인종이 울렸다. 문앞에 선, 처음 보는 청년은 놀랍게도 테드의 계획을 낱낱이 알고 있었다. 청년은 간곡히 말한다. “자살하지 말아요. 우리가 당신을 죽여줄게요.” 더없이 강렬한 시작과 숨가쁜 전개, 마지막 페이지까지 몰아치는 반전으로 전세계를 홀린 스릴러 《다음 사람을 죽여라》 한국어판이 드디어 비채에서 출간되었다. 문을 열어. 그게 네 유일한 탈출구야. 소설은 주인공 테드가 자살을 시도하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가족들을 멀리 여행 보내고 주변을 꼼꼼히 정리한 후 관자놀이에 총을 발사하려는 찰나, 초인종이 울린다. 무시하고 방아쇠를 당기려 했지만 정체 모를 방문자는 테드의 이름과 그가 지금 총을 쏘기 직전이라는 것까지 알고 있었다. 망설이던 테드의 손에 쪽지 한 장이 잡힌다. 쪽지에는 자신의 것이 분명한 손글씨로 이렇게 쓰여 있다. “문을 열어. 그게 네 유일한 탈출구야.” 그러나 테드는 그 쪽지를 쓴 기억이 없다. 그는 마침내 방문자를 안으로 들인다. 자신의 이름을 린치라고 밝힌 방문자는 테드에게 달콤한 제안을 건넨다. 테드처럼 자살을 꿈꾸는 또다른 남자와 법망을 교묘히 피해간 인간쓰레기를 한 명씩 죽여주면 ‘조직’에서 테드를 죽여주겠다고. 가족이 받을 충격을 생각해서든 이 사회를 위해서든 그 방법이 훨씬 정의롭지 않으냐고. 자살은 중단되었고, 테드는 새로운 행동에 나선다. 바로 살인이다. 그의 첫 살인은 생각보다 수월했지만, 테드는 모든 것이 조금씩 뒤틀린 듯한 느낌을 받는다. 아르헨티나의 작가 페데리코 아사트의 세 번째 소설이자 그의 이름을 전세계에 알린 글로벌 베스트셀러 《다음 사람을 죽여라》는 하나의 거대한 미궁과도 같은 작품이다. 어디부터가 현실이고 어디까지가 악몽인지… 경계조차 희미한 미로 속에서 길을 잃고 헤매는 매 순간이 놀라운 비밀로 가득하다. 마침내 출구로 향하는 길을 만난 순간, 교묘하게 깔려 있던 복선들이 거대하고 충격적인 하나의 의미가 되어 독자를 덮친다. 《다음 사람을 죽여라》를 먼저 읽은 영미, 유럽권 독자들은 영화 <인셉션>과 <메멘토>를 연상케 한다는 서평과 함께 1부와 동일하게 시작되는 2부의 첫 문장이 가장 충격적이었다고 고백한다. 이를테면 1부의 일부 내용이 2부에서 변형.반복되었다가 3부에서 완전히 부정되고 4부에 이르러 진실을 드러내는 식이다. (물론 에필로그를 읽는 동안에도 완전히 안심할 수는 없다.) ‘독자의 모든 예상을 가차없이 배신하는 소설’이라는 일본의 소설가 미쓰다 신조의 찬사와 ‘책을 열자마자 사랑에 빠지게 하는, 그러나 마지막 페이지까지 완전히 믿을 수는 없는 작가’라는 <뉴욕타임스>의 서평처럼 겹겹의 비밀과 거듭되는 반전에 휘둘리다 보면 몇 번이고 페이지를 되돌려 내용을 복기하게 될 것이다. 토목기사이자 작가인 페데리코 아사트 그가 설계한, 정밀하고 거대한 이야기의 미궁! 페데리코 아사트는 1975년 아르헨티나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태어났다. 그는 자신을 작가이자 토목기사라고 소개한다. 작가로서는 다소 이색적인 겸업이다. 대학에서 토목공학을 전공한 후 중앙아메리카로 건너간 그는 통신사업 분야에서 6년 동안 일하며 틈틈이 글쓰기 워크숍을 수강, 오랜 꿈이던 소설 창작을 시작했다. 그리고 4년의 습작 끝에 2012년 소설 《벤저민Benjamin》을 발표하며 작가로 데뷔했다. “반전이 있는 이야기를 쓰고 싶었다. 첫 페이지, 첫 문장부터 독자를 매혹하는 이야기. 자살을 꿈꾸는 사내를 상정하고 끊임없이 질문했다. 왜 목숨을 버리고자 하는가? 지금 문을 두드리는 이는 누구인가? 그러자 현기증이 일며 롤러코스터가 방향을 바꾸기 시작했다.” 작가 페데리코 아사트의 이름을 전세계에 알린 출세작 《다음 사람을 죽여라》는 아르헨티나인이 에스파냐어로 쓴 작품이지만 색다르게도 미국 매사추세츠 주의 보스턴을 배경으로 전개된다. 이는 수년 동안 미국에서 살며 헐리우드 영화와 팝 음악에 심취해온 작가의 취향이 반영된 것일 뿐만 아니라, 영미권 출간을 위한 포석으로도 짐작된다. 《다음 사람을 죽여라》는 북미는 물론 전세계 33개국에서 출간,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작가의 판단이 옳았음을 증명했다. 현재도 토목기사 일을 병행하는 아사트는 앞으로는 전업작가로 살고 싶다는 희망을 인터뷰에서 내비치기도 했다. 이언 플래밍 스틸대거상에 노미네이트된 데 이어 <레버넌트>와 <스포트라이트> 등을 제작한 ‘어나니머스 컨텐트’에서 영화화에 돌입했으니 그의 희망은 머지않아 실현될 것으로 보인다.

About the Author

아르헨티나의 소설가이자 토목기사. 1975년, 부에노스아이레스 주의 주도인 라 플라타에서 태어났다. 추리소설novela negra 애호가인 부모의 영향으로 소설에 깊은 흥미를 갖고 성장했다. 대학에서 토목공학을 전공한 후 중앙아메리카로 건너가 통신사업 분야에서 6년 동안 일하며 틈틈이 글쓰기 워크숍을 수강, 어린 시절부터 갈망하던 창작을 시작했다. 그리고 4년 동안의 습작 끝에 2012년 소설 《벤저민Benjamin》을 발표하며 작가로 데뷔했다. 이듬해 두 번째 소설 《나비의 습지El Pantano de las Mariposas》를 발표했고, 두 작품이 이탈리아와 포르투갈, 프랑스, 중국 등에서 번역 출간되면서 작가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페데리코 아사트의 이름을 전세계에 알린 출세작이자 영미권 데뷔작인 《다음 사람을 죽여라》는 미국 매사추세츠 주의 보스턴을 배경으로 전개된다. 배경을 미국으로 설정한 것은 영미권 출간을 위한 포석인 동시에 수년 동안 미국에서 살며 할리우드 영화와 팝 음악에 심취해온 작가의 취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아사트는 여러 번의 인터뷰에서 스티븐 킹과 마이클 코넬리의 팬이라고 밝혔는데, 흥미롭게도 프랑스의 매거진 &lt;상프루아&gt;는 그를 ‘스티븐 킹의 적자’로 명명하기도 했다. 주인공 테드의 현실과 착각을 담은 《다음 사람을 죽여라》는 주인공은 물론 독자마저 미로에 가두는 듯한 구성과 필력으로 ‘정신 착란 스릴러’라는 별명을 얻었다. 전세계 33개국에서 출간, 베스트셀러에 진입했으며 &lt;레버넌트&gt;와 &lt;스포트라이트&gt; 등을 제작한 ‘어나니머스 컨텐트’에서 영화화에 돌입했다. 현재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토목기사 일과 집필을 병행하고 있다.

Author/Translator

forward

Rating Graph

Avg3.3
(90)

Comment

10+
forward

판타지액션로맨스 〈구미호뎐〉

'남자 구미호' 이동욱이 온다!

tvN 수목드라마 · AD

Buy


Collections

6
forward
So far ★ 574,464,272 ratings have been stacked..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About WATCHA, Inc.
  • Contact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Affiliation & Partnership
  • contact@watcha.com, 070-7554-9696
  • WATCHA, Inc.
  • CEO, Taehoon Park
  • 343, Gangnam-daero,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 Corporate Registration Number 211-88-66013
  • © 2011 Watcha.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