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s Poster

지중해

페르낭 브로델
Average ★4.3 (3)
Rate

Buy

forward

Overview

환경의 역할
페르낭 브로델
2017 · Korea, Republic of · 572p
현대 역사학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역사가 페르낭 브로델이 1923년에 집필을 시작하여 1949년에 출간한 20세기의 위대한 고전 <지중해>가 드디어 국내에 출간되었다. 방대한 스케일, 엄청난 자료, 참신한 해석의 틀 등이 압도하는 이 책은 세 부분으로 구성되었으며, 각 부분은 그 자체로 총체적인 설명을 시도한다. 시간적으로는 펠리페 2세 시대, 곧 16세기 후반기 50여 년이라는 짧은 시간이 연구 대상이지만, 공간적으로는 지브롤터 해협에서 레반트 지역에 이르는 거대한 지중해의 바다와 육지 세계를 전체적으로 다루고 있다. 그리고 지중해 세계와 연결되는 내륙의 나라들과 지역들이 포함된다. 페르낭 브로델은 당시 '지중해'의 인간들, 사건들, 사물들, 자연(산, 강, 평야, 사막 등), 도시, 경제, 사회 등을 총체적으로 아우르는 전체사를 훌륭하게 구현한다.

Description

역사학의 “교황”, 위대한 역사가 페르낭 브로델의 역작 출판저널 선정 “21세기에도 남을 20세기의 빛나는 책들” 100 펠리페 2세 시대의 지중해 세계를 3부로 나누어 촘촘하게 재구성한 명저 현대 역사학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역사가 페르낭 브로델이 1923년에 집필을 시작하여 1949년에 출간한 20세기의 위대한 고전 <지중해>가 드디어 국내에 출간되었다. 방대한 스케일, 엄청난 자료, 참신한 해석의 틀 등이 압도하는 이 책은 세 부분으로 구성되었으며, 각 부분은 그 자체로 총체적인 설명을 시도한다. 시간적으로는 펠리페 2세 시대, 곧 16세기 후반기 50여 년이라는 짧은 시간이 연구 대상이지만, 공간적으로는 지브롤터 해협에서 레반트 지역에 이르는 거대한 지중해의 바다와 육지 세계를 전체적으로 다루고 있다. 그리고 지중해 세계와 연결되는 내륙의 나라들과 지역들이 포함된다. 페르낭 브로델은 당시 “지중해”의 인간들, 사건들, 사물들, 자연(산, 강, 평야, 사막 등), 도시, 경제, 사회 등을 총체적으로 아우르는 전체사를 훌륭하게 구현한다. 한국어판은 3부 중 제I부와 제II부가 먼저 출간되었으며, 제III부는 출간 예정이다. 주요 내용 16세기 지중해는 세계의 중심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펠리페 2세 통치기의 지중해 세계는 방대하고 광범위한 교역이 일어나는 곳이었을 뿐만 아니라 물적, 인적 교류가 활발하게 펼쳐지던 놀라운 세계였다. 역사학계의 “교황”이라고 불리는 페르낭 브로델은 각국의 문서보관소에 있는 당시의 문서들을 샅샅이 파헤침으로써 16세기의 지중해 세계를 엄밀하게 재구성하여 현대의 독자들에게 생생하게 보여준다. “제I부 환경의 역할”은 지중해에서 인간적 요인에 주목하여 지리적으로 지중해를 살펴본다. 지중해는 두 개의 측면을 가지고 있다. 하나는 간간이 활력이 넘치는 평야들이 끼어 있지만, 전반적으로는 산지로 구성된 이탈리아, 발칸, 북아프리카, 이베리아 반도들이다. 두 번째는 이 작은 대륙들을 사이로 끼어들어간 광대하고 복잡하며 서로 분할되어 있는 바다들이다. 이들 반도와 바다, 바로 이 지리적 환경이 지중해에서 살아간 사람들의 삶을 규정한 조건들 가운데 먼저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그 외에도 지중해의 남쪽에는 광대한 사막이 있다. 그리고 북쪽에는 지중해와 끊임없이 영향을 주고받은 유럽이 있다. 지중해의 반도와 바다 그리고 기후와 인간 사회의 이야기가 제I부의 주된 주제이다. “제1장 반도”는 지중해의 다섯 개의 반도를 지형에 따라서 나누어 살펴본다. 지형적 요인은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삶의 양식을 결정했고, 이목과 유목이라는 두 가지 방식의 삶이 지리적인 영향을 받아 전개되었다. “제2장 지중해의 심장부”에서는 지중해의 바다와 그 연안 지역 그리고 섬들을 비교하고 공통의 요소들을 찾아냄으로써 지중해 바다 전체에 대한 이해를 시도한다. “제3장 대지중해 권역의 경계”는 역사적 차원의 지중해의 경계를 사람들의 삶을 대상으로 하여 확정하고자 한다. 사하라 사막에서부터 대서양에 이르는 지역을 역사적으로 살펴본다. “제4장 자연의 단일성”에서는 지중해 기후와 관련하여 지중해의 역사를 고찰한다. 계절의 변화와 동일한 기후로 인한 농작물들의 분포 그리고 기후의 변화까지도 살펴본다. “제5장 인적 단일성”에서는 도시와 도로를 다룬다. 반도들의 중심지 도시들과 그 도시들을 잇는 육로들, 그리고 지중해 도시들을 항해한 선박들을 통해서 도시에서의 삶이 어떻게 영위될 수 있었는지를 살펴본다. 20세기 위대한 역사학자 페르낭 브로델은 펠리페 2세 시대, 즉 16세기 후반기의 지중해 세계를 놀라운 정도로 선명하게 재구성한다. 그는 지형, 바다, 그리고 그 너머의 공간과 기후, 도시와 도로 등 한 단계씩 지중해의 상이한 측면들을 묘사함으로써 독자들이 지중해 세계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방대한 문서들을 바탕으로 촘촘하게 재구성된 지중해 세계의 놀라운 이야기는 독자들에게 흥미로운 독서가 될 것이다. 또한 <타임>지가 선정한 20세기 최고의 책 100권에 뽑힌 <물질문명과 자본주의>와 함께 읽는다면, 역사를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About the Author

프랑스의 역사학자. 그는 경제학, 인류학, 지리학과 같은 다른 분야의 연구 성과를 아울러 지구의 역사에 관한 20세기의 연구에 혁명을 일으켰다. 브로델은 로렌 지방에서 태어났으며 소르본 대학에서 지리학을 전공하였다. 1923년 학위를 받고 알제리, 프랑스, 브라질 등지에서 강의를 하였다. 제2차 세계대전에 육군 중위로 참전했다가 포로가 되어 5년 동안 수감되었다. 이때 16세기 지중해 지역의 지리·역사·종교·농업·기술·지적 풍토에 대한『펠리페 2세 시대의 지중해와 지중해세계』를 구상하기 시작해 1949년에 출판하였다. 종전 후, 페브르와 함께 소르본에서 분리되어 나온 한 대학에서 일하게 된다. 여기서 그는 사회학적, 경제학적 역사학에 전념하게 된다. 마르크 블로크와 뤼시앵 페브르가 창립한《아날(年報) Annales》지의 편집위원이 되고 1956년에는 편집인이 되었다. 이 잡지는 오늘날까지도 세계 역사학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어 중세에서 산업혁명기까지의 사회경제사를 다룬『15∼18세기 물질문명·경제·자본주의Civilisation materielle, economie, et capitalisme 15e∼18e siede』(3권, 1979)를 간행하였다.(한국에서는 『물질문명과 자본주의』(6권, 1995)로 번역 간행됨) 1949년부터 콜레주 드 프랑스 교수였으며, 고등연구원의 멤버였고 1962년부터는 인간과학 연구소의 소장을 역임했으며, 1984년 아카데미 프랑세즈 회원이 되었다.

Author/Translator

forward

Comment

2
forward

판타지액션로맨스 〈구미호뎐〉

'남자 구미호' 이동욱이 온다!

tvN 수목드라마 · AD

Buy


So far ★ 575,009,596 ratings have been stacked..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About WATCHA, Inc.
  • Contact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Affiliation & Partnership
  • contact@watcha.com, 070-7554-9696
  • WATCHA, Inc.
  • CEO, Taehoon Park
  • 343, Gangnam-daero,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 Corporate Registration Number 211-88-66013
  • © 2011 Watcha.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