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s Poster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

공지영 ・ Novel
Average ★3.3 (43)
Rate

Where to buy

forward

Overview

개정판
공지영 · Novel
2011 · Korea, Republic of · 376p
오늘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작가 공지영이 이십대에 완성한 첫 장편소설이자, 시대의 아픔을 다룬 문제작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 개정신판. 80년 5월의 봄을 군화발로 밀어버린 군사독재 시대, 시민 사회운동의 열기가 대학가마저 휩쓸었던 당시를 치열하게 살아갔던 작가는 특유의 진지한 문장으로 청춘의 초상을 완성했다.

Description

격동의 80년대를 보낸 청춘들이 남긴 뜨거운 기록 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진정 중요한 가치란 무엇인가. 공지영의 첫 번째 장편소설,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의 개정신판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는 오늘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작가 공지영이 이십대에 완성한 첫 장편소설이자, 시대의 아픔을 다룬 문제작이다. 80년 5월의 봄을 군화발로 밀어버린 군사독재 시대, 시민 사회운동의 열기가 대학가마저 휩쓸었던 당시를 치열하게 살아갔던 작가는 특유의 진지한 문장으로 청춘의 초상을 완성했다. 우리는 이 작품을 통해 시대의 아픔을 스스로 짊어진, 이제는 돌아갈 수 없는 80년대 젊은이들의 쓰라린 자화상을 간접적으로 더듬어 볼 수 있다. 유복한 가정에서 자라 평범한 대학생이었던 주인공 민수가 가족을 등지며 노동운동에 투신하는 과정을 다룬 이 소설은 공지영의 분신이라고 할 수 있는 ‘민수’를 통해 어둠의 터널 같은 당대의 기억들을 생생하게 묘사하면서, 소설 문학으로 참혹했던 80년대를 고발한다. 작가는 등단부터 지금까지 시대와 사회에 대한 깊은 관심을 작품에 녹여왔다. 이는 부모의 지위에 따라 계급이 나뉘던 60년대의 시대상을 반영한 《봉순이 언니》나 사형 제도에 물음표를 던진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등 다수의 작품에서 엿볼 수 있다. 불합리와 부조리로 가득 찬 세상에 맞서 소신을 굽히지 않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공지영의 가장 큰 매력일 것이다. 시위와 최루탄으로 얼룩진 386세대의 슬픈 자화상 군대를 갓 제대하고 학교로 돌아온 지섭은 야학과 노동운동에 나선 후배 민수와 마주한다. 불꽃처럼 타오르는 민수와는 달리 이제 지섭의 가슴속엔 작은 불씨 하나 남아 있지 않다. 세상 속으로 들어가기를 주저하며 겉돌기만 하는 지섭의 모습에서 우리는 386세대의 깊은 절망감을 느낄 수 있다. 날아드는 최루탄 가스에 코를 틀어막던 시절, 힘없는 대학생들이 할 수 있었던 일은 몰래 야학을 하고 시위에 동참하는 것뿐이었다. 수많은 학생들이 인생을 걸고 노동운동에 뛰어들지만 제도는 쉽게 바뀌지 않는다. 아무리 밀어도 꿈쩍 않는 바위처럼 막막한 현실 앞에서 그들의 신념도 희미해져만 간다. 사랑하는 선배와 친구를 저세상으로 떠나보낸 민수는 자신들의 미약함을 절실히 느끼며 그제야 체념 섞인 울분을 토해낸다. 이처럼 격동의 80년대를 보낸 청춘들에 대한 통렬한 기록이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의 페이지를 가득 채우고 있다. 작가는 목숨 바쳐 투쟁했던 이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끊임없는 문제 제기를 통해 이것이 우리 모두가 함께 고민해야 할 사안임을 분명히 각인시킨다. 전태일에서 김진숙까지, 그들의 투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근로기준법 준수를 부르짖으며 자신의 몸에 불을 붙인 1970년의 전태일부터 35미터의 고공 크레인에서 정리해고 철회를 외치며 힘겨운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2011년의 김진숙까지, 노동자의 인권문제는 여전히 뜨거운 감자다. 석 달이나 임금을 못 받고 일주일 동안 철야 작업을 했던 소설 속 공원들의 고통에서 현실은 얼마만큼 벗어났는가. 사람들은 아픈 과거를 잊고 싶어 한다. 하지만 그 시절의 아픈 과거가 없었다면 우리의 현재는 존재할 수 없었다. 이 책을 통해 작가는 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무엇이 진정 중요한 가치인지 묻는다.

About the Author

1963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했다. 1988년 《창작과 비평》에 구치소 수감 중 집필한 단편 「동트는 새벽」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데뷔했다. 1989년 첫 장편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1993년에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를 통해 여성에게 가해지는 차별과 억압의 문제를 다뤄 새로운 여성문학, 여성주의의 문을 열었다. 1994년에 『고등어』『인간에 대한 예의』가 잇달아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명실공히 독자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대한민국 대표 작가가 되었다.

Author/Translator

forward

Rating Graph

Avg3.3
(43)

Comment

1
forward

박인환x송강 사제듀오 케미

왕댕댕이 선생 vs 인생사 만렙 제자

tvN 월화드라마 · AD

Where to buy


Collections

3
forward
So far ★ 603,027,374 ratings have been stacked..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About WATCHA, Inc.
  • Contact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Affiliation & Partnership
  • contact@watcha.com, 070-7554-9696
  • WATCHA, Inc.
  • CEO, Taehoon Park
  • 343, Gangnam-daero,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 Corporate Registration Number 211-88-66013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