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보다 낯선's Poster

천국보다 낯선

이장욱 ・ Novel
Average ★3.5 (398)
Rate

Buy

forward

Overview

천국보다 낯선
이장욱 · Novel
2013 · Korea, Republic of · 276p
'오늘의 젊은 작가' 4권. 웹진문지문학상, 문학수첩작가상을 수상한 언어의 연금술사 이장욱이 선보이는 전혀 낯설고 새로운 감각적 세계. 첫 소설집 <고백의 제왕> 이후 3년 만에 펴낸 두 번째 장편소설이다.

Description

“사랑만이 우리를 구원할 수 있지만, 안타깝게도 사랑이 세계의 진실을 알려 주지는 않는다. 세계의 진실이란 밤처럼 냉정한 것이다.” A의 교통사고가 불러일으킨 세 남녀의 예측할 길 없는 하룻밤 기묘한 여행 언어의 연금술사 이장욱이 선보이는 매혹적인 “신(新)서사”의 탄생 우리 시의 미래에 이장욱이 있었던 것처럼, 이제 우리 소설의 미래도 이장욱을 가졌다. ―백지은(문학평론가) 소설을 읽는 동안 당신은 “천국보다 낯선” 희열을 맛보게 될 것이다. ―강지희(문학평론가) 웹진문지문학상, 문학수첩작가상을 수상한 언어의 연금술사 이장욱이 선보이는 전혀 낯설고 새로운 감각적 세계 “진부한 장르적 관습을 의심하”며 “낯선 감각과 첨예한 자의식”(문학평론가 진정석)으로 “우리 시대의 삶과 죽음 전체를 놓고 전면적 성찰의 계기를 마련하”(문학평론가 우찬제)는 작가 이장욱의 『천국보다 낯선』이 ‘오늘의 젊은 작가’ 04로 출간되었다. 첫 소설집 『고백의 제왕』 이후 3년 만에 펴낸 두 번째 장편소설이다. 낯설고 “치밀한 구성과 모호한 어조로 그려 내는 남다른 재주”(문학평론가 김형중)는 이번에도 “작가의 소설적 역량이 무서운 속도로 뻗어 나가고 있”(문학평론가 이광호)음을 어김없이 증명한다. 문학평론가 백지은은 “우리 시의 미래에 이장욱이 있었던 것처럼, 이제 우리 소설의 미래도 이장욱을 가졌다.”고 평하며 『천국보다 낯선』을 “신(新)서사”의 탄생이라 지적했고, 문학평론가 강지희 역시 이 “소설을 읽는 동안 당신은 천국보다 낯선 희열을 맛보게 될 것이”라고 상찬했다. 여기, 한 대의 자동차를 타고 달리는 세 명의 남녀가 있다. 그들의 예측할 길 없는 하룻밤 기묘한 여행에 동승하는 순간, 당신은 소설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플롯과 이야기의 마법사 이장욱이 펼치는 감각적 세계에 흠뻑 빠져들 수밖에 없을 것이다. 철학적 성찰과 영화적 현실이 빚어낸 입체화된 시간과 공간, “신(新)서사”의 탄생 대학 동창인 A의 부음을 듣고 K시의 장례식장으로 향하는 ‘정’, ‘김’, ‘최’. 그들이 기억하는 A의 모습은 왜 모두 다른 것일까? 『천국보다 낯선』은 로드 무비의 모티프를 차용해 사건과 상황을 각각의 인물들의 시선으로 변주하고 반복하는 이장욱 특유의 조금은 낯설고, 조금은 비스듬히 어긋나 있는 지점의 메타 소설인 동시에, 사랑과 인간 그리고 삶에 대한 작가의 깊이 있는 사유와 빼어난 문체가 돋보이는 아름다운 작품이다. 열세 개의 장으로 구성된 『천국보다 낯선』은 정, 김, 최의 시선이 1장부터 12장까지 번갈아 가며 등장한다. 장이 바뀔 때마다 매번 다른 인물의 시선으로 사건과 장면이 변주됨으로써 영화 「라쇼몽」처럼 서사에 이물감을 덧씌우며, 사람에 따라 같은 이야기가 얼마나 다르게 쓰일 수 있는지를 보여 준다. 또한 며칠 전 A의 반지하 방을 나와서 그들이 모두 제각각 다시 A를 찾아간 밤의 일이나, 논산 분기점 3킬로미터 지점에서 목격한 교통사고에 관한 각각의 진술 등과 같이 김의 이야기는 앞서 정이 한 말이 빚어낸 상황 속에서 이해되고, 동시에 아직 말해지지 않았으나 앞으로 최가 할 이야기가 요구하고 기대하는 내용에 의해 결정되기도 하면서 이야기는 수축과 증식을 반복한다. 정에게 A는 아랍어나 희랍어처럼 “해독 불가능한 문자 같은 것”이라면, 김에게 A는 모든 면에서 아내인 정과 대비되는 여자로서 “여름의 팽창하는 대기” 같았고, 최에게 A는 “비어 있어서 감당할 수 없는 것”이자 “언제나 와전되는 중”인 소문 같은 것이다. A가 만든 영화 「천국보다 낯선」 역시 “비현실적인 이미지들의 연쇄”인 동시에, “공포 영화의 관습을 따르지 않은 탓에 공포 영화인지조차 모호할 지경”인 호러로 읽히기까지 한다. 작품 속에서 마치 실체 없이 계속 미끄러지는 기표로 남아 있는 A는 과연 누구인가? A는 교통사고로 죽은 것이 맞는가? 그리고 고속도로에서 사고로 죽은 사람들은 누구인가? A를 모두 사랑했으나 이상하게도 그 사랑을 이룰 수 없었던 김, 최, 정, 그리고 마지막 장에 이르러 등장하는 또 하나의 시선 ‘염’까지, 소설은 예측하기 어려운 시공의 반전을 향해 거침없이 질주한다. 마지막 페이지를 넘길 즈음, 독자들은 현실을 살짝 비튼 충격적인 결말에 매혹된 나머지, 이야기 전체를 다른 시선과 다른 원근법으로 읽으며, 이야기의 결말에서 또다시 새롭게 시작되는 이야기의 기원과 마주하게 될 것이다.

About the Author

시인, 소설가, 평론가. 1994년 『현대문학』에 시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시집 『내 잠 속의 모래산』 『정오의 희망곡』 『생년월일』 등이 있다. 2005년 문학수첩작가상을 받으며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고, 소설집 『고백의 제왕』 『기린이 아닌 모든 것』 , 장편소설 『칼로의 유쾌한 악마들』 『천국보다 낯선』 등을 출간했다. 러시아문학의 정통한 연구자이자 시단에 ‘미래파 논쟁’을 일으킨 평론가이기도 하다.

Author/Translator

forward

Rating Graph

Avg3.5
(398)

Comment

20+
forward

판타지액션로맨스 〈구미호뎐〉

'남자 구미호' 이동욱이 온다!

tvN 수목드라마 · AD

Buy


Collections

15
forward
So far ★ 574,204,034 ratings have been stacked..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About WATCHA, Inc.
  • Contact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Affiliation & Partnership
  • contact@watcha.com, 070-7554-9696
  • WATCHA, Inc.
  • CEO, Taehoon Park
  • 343, Gangnam-daero,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 Corporate Registration Number 211-88-66013
  • © 2011 Watcha.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