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cription
Description
한국, 일본, 대만 등에 수출되어 총 200만 부의 판매고를 올린 『드래곤 라자』의 작가이자 한국의 대표적인 판타지 소설가 이영도의 대작 『폴라리스 랩소디』가 양장본 5권으로 재출간되었다. 2000년 출간되어 큰 화제를 모았던 『폴라리스 랩소디』는 1500페이지 분량의 고급 가죽 양장본으로도 제작되어 독자 사이에서 희귀본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고급 가죽 양장본의 부록과 지도, 그리고 기존 『폴라리스 랩소디』의 일러스트 중 독자들의 요청에 따라 김종수 씨 일러스트만을 남기고, 과거 폴라리스 랩소디 달력에 참여했던 김호용 씨의 일러스트 두 점을 새로 추가하였다. 총 8000여매에 달하는 이 소설은 지은이의 전작들과는 달리 배경과 분위기를 새롭게 하고 있어 변신을 꾀하는 작품이라 볼 수 있다. 지은이의 전작에서 드래곤이나 엘프 등이 심심치 않게 등장하고, 톨킨의 세계를 차용하였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인간이 중심으로 등장한다. 이 소설의 기본 골격이 되는 이야기는 바다를 질주하던 해적 무리들이 폴라리스라는 나라를 세워 정착하면서 겪는 1년 동안의 격정적인 삶이다. 여기에 제국의 오랜 전설 '다섯 왕자의 검'의 실현을 꾀하는 다벨 공국의 휘리 노이에스 정복 전쟁이 벌어진다. '다섯 왕자의 검'의 전설이란 네 군데의 땅과 한 사람을 가리키는 것으로, 이 전설의 실현을 위해 휘리 노이에스가 일으킨 정복전쟁으로 대륙은 불길에 휩싸이게 된다. 인간의 세상에 직접 관여할 수 없는 이계(異界) 판데모니엄(지옥)의 지배자들(7명)이 인간 세상에 자유를 줄 것인지 복수를 할 것인지에 대한 투표를 한다. 이들의 투표에 따라 카코스 다에몬이라는 존재가 출현하게 될 것이다. 7명의 하이마스터들은 각자의 기준에 의해서 선택한 두 명 중 한 명의 인간을 선택하게 되는데 이들 각자가 표상하고 있는 것이 '자유'인지 '복수'인지에 따라 최종적으로 결정되는 것이다. 이 소설 안에는 수많은 등장인물과 밝혀진 사실들보다는 지은이가 설정해 놓은 숨겨진 인물들과 밝혀내야 하는 무수한 세계가 있다. 가령 대륙의 9대 불가사의라든가, 키 드레이번에 앞서 '제국의 공적 1호'라 불렸던 대마법사 하이낙스, 그가 제국을 없애기 위해 벌였던 전쟁들, 판데모니엄의 하이마스터들, 변설의 요괴 린타 등이 그것이다. 이러한 설정들은 판타지 문학에서 작품의 완결성을 높이는 근본적인 것으로 지은이의 처녀작인 『드래곤 라자』가 톨킨의 직접적인 영항을, 그리고 RPG 게임의 간접적 영향을 받았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지은이 자신이 설정한 세계를 드러냈다고 볼 수 있다. ▶ 주요 인터넷 사이트 http://cafe.naver.com/bloodbird 황금가지에서 운영하는 이영도 출간 진행 카페로서 2005년 1월 초 개설된 이후, 책의 출간 진행 상황이 빠짐없이 등록되어 있으며, 독자들의 다양한 아이디어와 의견이 개진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