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간신히 아무도 그립지 않을 무렵's Poster

지금은 간신히 아무도 그립지 않을 무렵

장석남 ・ Poem
Average ★3.5 (42)
Rate

Buy

forward

Overview

지금은 간신히 아무도 그립지 않을 무렵
장석남 · Poem
1999 · Korea, Republic of · 117p
아련하고 흐릿한 어떤 것. 삶의 숨결 같은, 마음의 풍경 같은, 젊음의 상처를 재촉하는 열기 같은, 물안개처럼 번지는 쓸쓸함 같은 것. 이번 시집에서 시인은 이러한 것들에 육체를 부여한다. 그 육체란 바로 시인이 자신의 내면에, 또는 무심코 흘러가는 세월 속에 시라는 연장으로 파놓은 연못이다. 그 연못에는 우리들의 이해되지 않는 생이 고스란히 비쳐진다.

About the Author

시인. 1965년 인천 덕적도 출생. 시집 《새떼들에게로의 망명》 《지금은 간신히 아무도 그립지 않을 무렵》 《젖은 눈》 《왼쪽 가슴 아래께에 온 통증》 《미소는, 어디로 가시려는가》 《뺨에 서쪽을 빛내다》 《고요는 도망가지 말아라》를, 산문집 《물 긷는 소리》 등을 출간했다. 김수영문학상, 현대문학상, 미당문학상, 김달진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한양여대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Author/Translator

forward

Rating Graph

Avg3.5
(42)

Comment

2
forward

판타지액션로맨스 〈구미호뎐〉

'남자 구미호' 이동욱이 온다!

tvN 수목드라마 · AD

Buy


Collections

4
forward
So far ★ 574,755,751 ratings have been stacked..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About WATCHA, Inc.
  • Contact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Affiliation & Partnership
  • contact@watcha.com, 070-7554-9696
  • WATCHA, Inc.
  • CEO, Taehoon Park
  • 343, Gangnam-daero,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 Corporate Registration Number 211-88-66013
  • © 2011 Watcha.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