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만이 희망이다's Poster

사람만이 희망이다

박노해
Average ★4.0 (32)
Rate

Where to buy

forward

Overview

박노해 옥중 사색, 개정판
박노해 · 2015
320p
"사람만이 희망이다" 단 한 문장으로 '시대의 화두'가 되었으며 수많은 영혼을 뒤흔든 책, 박노해의 옥중 사색 <사람만이 희망이다>가 18년 만에 새로운 얼굴로 다시, 희망을 건넨다. 1997년 출간 당시 푸른 수의를 입은 '777번 무기수'로 수감 중이던 서른네 살의 젊은 혁명가 박노해가 세상에 던진 <사람만이 희망이다>는 곧바로 전국 서점의 베스트셀러를 기록하는 등 30만 부 가까이 읽혀졌다. 이번 개정판은 박노해 시인이 문체를 다듬고 편집과 디자인을 변화했다. "90년대 최고의 정신적 각성의 기록", "고민 속에 흔들리는 많은 사람에게 용기를 준 책" 등의 평가를 받으며 긴 시간 동안 사람들의 말과 손으로 전해지던 <사람만이 희망이다>를 새로운 감동으로 마주할 수 있을 것이다. 책은 총 7장(아직과 이미 사이 | 길 잃은 날의 지혜 | 세 발 까마귀 | 겨울 사내 | 셋 나눔의 희망 | 첫마음 | 희망의 뿌리 여섯)으로 구성되었으며, 122편의 에세이가 실려있다. 발간 당시 함께 실린 故 김수환 추기경의 추천사와 도정일 경희대 교수의 발문은 여전히 큰 울림으로 전해진다.

Description

"사람만이 희망이다" 단 한 문장으로 '시대의 화두'가 되었으며 수많은 영혼을 뒤흔든 책, 박노해의 옥중 사색 『사람만이 희망이다』가 18년 만에 새로운 얼굴로 다시, 희망을 건넨다. 1997년 출간 당시 푸른 수의를 입은 '777번 무기수'로 수감 중이던 서른네 살의 젊은 혁명가 박노해가 세상에 던진 『사람만이 희망이다』는 곧바로 전국 서점의 베스트셀러를 기록하는 등 30만 부 가까이 읽혀졌다. 이번 개정판은 박노해 시인이 문체를 다듬고 편집과 디자인을 변화했다. "90년대 최고의 정신적 각성의 기록", "고민 속에 흔들리는 많은 사람에게 용기를 준 책" 등의 평가를 받으며 긴 시간 동안 사람들의 말과 손으로 전해지던 『사람만이 희망이다』를 새로운 감동으로 마주할 수 있을 것이다. 책은 총 7장(아직과 이미 사이 | 길 잃은 날의 지혜 | 세 발 까마귀 | 겨울 사내 | 셋 나눔의 희망 | 첫마음 | 희망의 뿌리 여섯)으로 구성되었으며, 122편의 에세이가 실려있다. 발간 당시 함께 실린 故 김수환 추기경의 추천사와 도정일 경희대 교수의 발문은 여전히 큰 울림으로 전해진다. "희망찬 사람은 / 그 자신이 희망이다 // 길 찾는 사람은 / 그 자신이 새 길이다 // 참 좋은 사람은 / 그 자신이 이미 좋은 세상이다 // 사람 속에 들어있다 / 사람에서 시작된다 // 다시 / 사람만이 희망이다"(「다시」) 군사정권 아래 7년여의 수배생활, 체포 후 참혹한 고문과 사형 구형 그리고 무기수로 1평 감옥 독방 속에서 보낸 7년. 절망의 한가운데서도 끝내 포기할 수 없는 꿈을 담은 『사람만이 희망이다』는 길을 잃고 고민하는 이들을 위한 '희망의 안내서'이자, 사람에 상처받고 세상에 절망하는 그대에게 깊은 위로와 용기가 될 것이다. '사람만이 희망이다' 단 한 문장으로 시대의 화두가 된 책 1997년 당시 경주교도소 독방에 무기수로 수감 중이던 박노해 시인의 옥중 사색 『사람만이 희망이다』는 아내 김진주와 형 박기호 신부 등이 면회 때 받아 적은 옥중 구술과 메모를 토대로 출간되었다. 이 책은 출간 다음 날 곧바로 전국 서점의 베스트셀러를 기록하는 등 30만 부 가까이 읽히면서, 그의 몸은 가둘 수 있지만 그의 사상과 시는 가둘 수 없음을 보여주기도 했다. 1990년대, 사회주의는 무너졌지만 낡은 이념은 여전히 지배적이고, 민주화는 이루었지만 새로운 삶의 가치는 찾지 못하고, 급속한 세계화 · 정보화 · 개인화의 물결 속에서 길을 잃은 이들에게 『사람만이 희망이다』는 한 권의 책을 넘어 삶의 등불이 되었고, 젊은 영혼들을 뒤흔들기에 충분했다. 나아가 '삶의 일치'라는 새로운 진리의 거울을 제시함으로써 '불편한 진실'의 책이기도 했는데, 이는 많은 젊은이들이 '내 삶을 바꾼 책'이라고 고백하는 바로 그 지점이기도 하다. 지난 18년간 수많은 독자들과 진보인사들은 물론 주요 보수 인사들과 대선주자까지 암송하며, "사람만이 희망이다"라는 한 문장은 이념과 세대를 넘어 '시대의 화두'가 되었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사람만이 희망이다'에 수록된 시들은 여전히 사랑받고 기억되고 변주되며 생생하게 되살아나고 있다. '무기수' 박노해가 절망의 한 가운데서 길어올린 진정한 희망 "사회 모순이 절정에 달했던 시대의 고통과 꿈과 투쟁을 기적처럼 한 몸에 구현했던 투사- 문학사적으로나 사회사적으로 우리는 그런 존재를 다시 만날 수 없을지 모른다."(도정일 발문 중에서) 『노동의 새벽』으로 80년대 권위주의 시절 민주투사이자 저항의 상징이었던 박노해는 1991년 분단된 한국 사회에서 절대 금기였던 사회주의를 최초로 공개적으로 천명한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건으로 안기부에 구속되어 참혹한 고문 끝에 사형을 구형받고, 무기징역형에 처해졌다. 모진 고문과 사형구형에도 무너지지 않았던 그를 무너뜨린 것은, 무기징역을 선고받던 날 마주한 한 여인의 간절한 물음이었다. "좋은 세상을 바라면서도 전 솔직히 공짜로 바란 거예요. (…) 내가 먼저 좋은 사람으로 변하려는 노력 없이 좋은 미래를 어디에서 누구에게 바랄 수 있겠어요. (…) 선생님 저는요, 선생님처럼 자신을 송두리째 바치며 살지는 못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저는 두 아이의 엄마이고 한 남자의 아내입니다. 제가 머리에 이고 살아가야 할 인생의 의무를, 제 생활을 저버리지 않으면서도 좋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삶을 살고 싶어요. 반짝 참여하고 마는 그런 게 아닌 생활 속의 작은 걸음들이 곧바로 좋은 사회를 만들어가는 큰 싸움으로 이어지는 그런 실천이 무엇인지요. 정말 저는 인간답게 살아 움직이는 사람이고 싶어요."(「序 그 여자 앞에 무너져내리다」)라며 눈물을 흘리던 그 여자 앞에 박노해 시인은 "아무 변명도 비켜섬도 없이 그저 정직하게" 무너지고 말았다. 그로부터 7년간, 서른네 살 젊은 혁명가는 1평 남짓한 감옥 독방에서 침묵 절필 삭발 정진의 삶을 살아내며 "하늘이 내게 보내신 그 여자 앞에" 삶으로 답하기 위해 감옥 안에서 "죽음을 살았"다. 『사람만이 희망이다』에는 하루 12시간씩 책상 앞에 좌정해 한 글자 한 글자 깨알같이 써 내려간 투혼이 켜켜이 쌓여있다. 참담한 인고의 나날 속에서 시리도록 맑고 투명한 깨달음이 울려 나오는 까닭이다. 왜 지금 다시, 사람만이 희망인가 '사람'을 믿을 수 없는 '불신의 시대', '희망'이 보이지 않는 '불안의 시대', 살아남는 것조차 버거운 지금, 오직 돈과 권력만이 희망이라는 듯한 이 시대에 왜 다시 사람만이 희망인가? 무언가가 무너지기 전에 먼저 사람이 무너져 있고, 무언가가 일어서기 전에 먼저 사람이 일어선다. 『사람만이 희망이다』는 지금 내 삶의 모습을 정직하게 돌아보는 것으로부터 희망은 시작될 것이라고 말한다. "오늘 비록 앞이 안 보인다고 / 그저 손 놓고 흘러가지 마십시오 // 현실을 긍정하고 세상을 배우면서도 / 세상을 닮지 마십시오 세상을 따르지 마십시오 // 작은 일 작은 옳음 작은 차이 / 작은 진보를 소중히 여기십시오"(「길 잃은 날의 지혜」), "천지간에 나 하나 바로 사는 것 / 이 지구 위 60억 인류 모두가 / 나처럼 먹고 쓰고 생활한다면 / 이 세상이 당장 좋아질 거라고 / 떳떳이 말하며 살아가는 사람 // (…)그것이 진리의 모든 것이다 / 그것이 희망의 모든 것이다 / 그것이 혁명의 시작과 끝이다 // 천지간에 나 하나 바로 사는 것"(「나 하나의 혁명이」). 지극히 단순하나 큰 깨달음이다. 이것이 바로 『사람만이 희망이다』가 제시하고 있는 '21세기 새로운 해방 주체'의 시작 지점이다. 나아가 불의한 사회 체제에 저항하는 '사회 혁명'과 동시에, 그 적들이 나의 욕망으로 실핏줄처럼 이어진 시대에 '생활 속의 진보'를 이뤄가는 "안과 밖의 동시 혁명"을 제시하고 있다. "이 세계화된 자본주의 체제의 가혹한 일상의 광기는 / 우리 몸과 생활과 관계와 내면의 구석구석까지 / 쉴 새 없이 파고들어 치밀하게 작동하고 있습니다 / 그 거대하고 끈질긴 욕망의 힘 앞에 / 앙상한 '의식'으로 몸 없는 '주장'으로 뿌리 없는 '정치'로 / 맞설 수나 있을까요 아니 자기 하나 제대로 지켜갈 수 있을까요"(「사는 데 도움이 안 된다면」). 아무리 좋은 사상과 진보도 삶으로 피어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이다. 또한 '좋은 삶이란 무엇인가?', '어떻게 사는 게 인간다운 삶인가?'라는 근원 물음에서부터 시작해 구체적인 변화의 지점들까지 펼쳐 보인다. "정치적 견해나 말로는 진보라고 하더라도 / 감성과 도덕과 생활문화가 낡은 과거에 젖어 / 삶이 보수화하고 퇴보하는 사람"이 되지 말자며 "항상 새로운 눈으로 찾으십시오 / 아름다운 것을 찾아 즐기십시오"(「감동을 위하여」)라고 권하고, "하루하루를 잘 나누어 살아 미래를 키워가는 생활이라면 / 시간은 곧 희망"(「희망의 뿌리 여섯」

Author/Translator

forward

Rating Graph

Avg4.0
(32)

Comment

1
forward

Where to buy


Collections

1
forward
So far ★ 647,711,124 ratings have made.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About WATCHA, Inc.
  • Customer Support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Advertising Inquiries
  • ad@watcha.com
  • WATCHA, Inc.
  • CEO, Taehoon Park
  • 343, Gangnam-daero,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 Corporate Registration Number 211-88-66013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