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hn Suk-hwan
Ahn Suk-hwan

Introduction

드라마와 영화에선 없어서는 안될 최고의 감초연기자. 1987년 연극 <달라진 저승>으로 데뷔, <고도를 기다리며><칠수와 만수> 외 100여 편에 달하는 작품에 출연한 연극계를 이끌어가는 베테랑 연기자이다. 이후 연극과 드라마, 스크린을 넘나들며 다양한 분야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특히 영화 <넘버3>의 건달 두목, <하면 된다>의 막나가는 아빠, <페이스>의 음울하고 미스터리한 의사까지 변신의 변신을 거듭하고 있다.

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