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조 모예스
조조 모예스

Introduction

런던 로열할러웨이대학에서 공부했고 시립대학교에서 저널리즘을 배웠다. 홍콩 영자신문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에서 1년, 영국 「인디펜던트」에서 10여 년을 일한 후, 직장인의 삶을 마무리하고 전업 작가가 되었다. 소설가이자 저널리스트로서 꾸준히 사랑받아 온 그녀는 사지마비환자 윌과 그를 간병하며 사랑에 빠진 루이자의 이야기를 그린 『미 비포 유』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존엄사 논란을 불러일으키며 폭풍눈물과 감동을 선사한 『미 비포 유』는 전 세계 독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동명의 영화로도 만들어졌고, 조조 모예스는 소설 세 편이 동시에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리스트에 오른 몇 안 되는 작가로 등극했다. 2016년 현재 남편과 세 아이와 함께 영국 에식스에 살고 있다.

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