目次
目次
지은이의 말 1장 주부들이 사는 외딴섬 “너 집에서 논다며?” 주부들의 세상은 왜 이렇게 다른가 소스타인 베블런, 『유한계급론』 다시 돌아간다면 그때도 회사를 그만둘 것인가 레슬리 베네츠, 『여자에게 일이란 무엇인가』 나는 왜 요리를 싫어하게 되었을까 라문숙, 『전업주부입니다만』 2장 핵심은 ‘돈’에 있다 내가 살고 있는 세상은 어떤 곳인가 카를 마르크스, 『자본론』 나는 왜 회사를 그리워하는가 게오르크 지멜, 『돈의 철학』 나는 왜 뉴스에 나오지 않는가 카트리네 마르살, 『잠깐 애덤 스미스 씨, 저녁은 누가 차려줬어요?』 아이 셋을 길러낸 전업주부는 왜 연금을 받지 못하는가 낸시 폴브레, 『보이지 않는 가슴』 3장 자본주의사회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 누가, 왜, 여성들을 불태웠는가 실비아 페데리치 『캘리번과 마녀』 누가 누구에게 의지하는가 마리아 미즈, 『가부장제와 자본주의』 공존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가 박가분, 『포비아 페미니즘』 내 몸 안에 갇힌 나를 어떻게 들여다볼 것인가 로이 F. 바우마이스터, 『소모되는 남자』 4장 경계선 너머의 세상 왜 가사 노동에 임금을 지불해야 하는가 실비아 페데리치, 『혁명의 영점』 비구니가 『아빠수업』이라는 책을 낸다면 어떤 반응을 받을까 법륜, 『엄마 수업』 비혼 여성과 기혼 여성은 연대할 수 있을까 김하나·황선우,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 주부들은 왜 제 가족의 안위만 생각할까 서영남, 『민들레 국수집』 글을 닫으며―자본주의와 함께 시작된 해묵은 거짓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