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나쁜피
star4.0
이 작품은 여성성에 린치를 가한 남성성을 압축적으로 요약해 보여주며, 폭력을 폭력으로 정당화할 수 있는 당위를 제시한다. 이 편을 보고나서야 전작의 ‘핀처’ 판이 원작보다 장르적 쾌감에 치중했다고 확신했다. 이렇게 강렬하고 통쾌한, 동시에 가엾고 애처로운 여성을 보여준 영화가 몇이나 있었나? 2018-01-26
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