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전현우
star5.0
내가 아닌 다른 누군가의 흔적이, 내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뭍어있다는 것이 얼마나 비극적인 것인지 아는가? 갈변된 사과를 좋아하는 사람은 없다. 방금 따온 색고운 사과가 되지는 못할망정, 적어도 드러내지는 말자.
1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