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star5.0
동성애란 소재를 그려냈단 사실만으로도 이 드라마는 두고두고 회자되겠지만, 그보다 대가족이란 테두리 에서 온갖 사람들이 가족이란 이름 아래 존중받을 수 있단 메세지가 더 강렬하다.
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