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소현
star4.0
잔혹한 시대 속에서 무기력하게 찢기는 개인. 시간이 흘러 찬란한 빛의 시대가 도래하더라도 찢겨진 마음을 다시 붙일 수는 없었다. - 영화 다 보고나니 너무 우울하다. 애달픈 음악과 메릴 스트립의 훌륭한 연기로 인해 소피의 죄책감과 상처가 생생히 전해졌다. 이 영화 정말 너무 잔인하다. 개쓰레기 새끼들..
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