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최승필
star4.0
내 아내도 파리에 가본적없는 불어선생이었므로 파리여행은 버킷리스트였다.. . 비슷한 배경의 '몽마르트 파파'는 그래서 남의 이야기가 아니라 내 이야기와 중첩되는 특별한 관계로 이어지는 느낌이다.. . 아내가 교단을 떠난 한참뒤, 2016년 1월에야 이루어졌던 파리여행의 기억들이 '몽마르트 파파'의 화면과 함께 새삼 오버랩되며 소환되었고.. . 픽션이 아닌 다큐인 이 영화는 내게도 그렇게 개인화된 다큐가 되어 나의 감정선과 함께 어우러져 좋았다.. . 아빠가 주연이고, 엄마를 조연으로 아들이 감독/촬영/편집한 다큐는 그것만으로도 축복인 셈이다.. . 20200109 CGV명동 (20.6)
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