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star3.5
말갛던 얼굴엔 흙얼룩이 말라붙고 꿈 많던 눈동자는 지쳐 빛을 잃었다 진창에 삼켜진 막 움튼 여린 순 질척임뿐인 영광은 누굴 위한 것인지 푸를 수 없던 봄들에 대한 서글픈 꽃의 증언
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