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김도훈 평론가
star3.5
화면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육체가 고통스러운 고난극. 디카프리오에게 오스카를 안겨주고 그의 고난을 이젠 끝내야만 한다.
96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