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star4.0
어쩌면 여행 그 자체보다는 여행을 상상하며 짐을 꾸리는 과정이 더 행복할 수 있다고 철학하는 보통의 글을 읽습니다. . 방구석에 있어도 새로움을 발견할 수 있다면, 세계여행보다 즐거울 수 있다고 그는 제안 합니다. 그래도, 처음부터, 파랑새는 집구석 옆 방에 처박혀있지만 그래도 파랑새를 찾는다는 핑계로 돌아다니는게 좋을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