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이동진 평론가
star4.5
'모두가 대통령의 사람들'과 함께 오래도록 거론될 모범적 언론영화.
147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