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정재헌
star3.5
서로의 목적과 감정이 뒤엉킨 가족 사이의 불편하고도 고요한 적막의 탁월한 묘사. 일관된 주제나 관점 하나에 집중하지 않지만, 오히려 그럼으로써 모든 구성원들을 특정 주인공의 객체가 아닌 극의 주체로 끌어들여 저마다의 사연을 이해하려 한다. '가족'이란 소재 자체를 첨예하고 현실적으로 담아낸, 한국영화에서 좀체 찾기 힘든 수작이다.
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