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디자인의 10가지 원칙

아가타 토로마노프
252p
購入可能なサービス
content
評価する
3.0
平均評価
(3人)

브라운 사의 전설적인 디자이너 디터 람스는 애플의 수석 디자이너 조너선 아이브가 아이폰을 만들 때 그의 디자인을 참고했다는 고백을 통해 다시 한 번 화제에 올랐다. 그것이 아니더라도 디자이너들의 디자이너로, 무엇보다 모든 디자이너가 지침으로 여기는 디자인 10계명으로 유명하다. 현대 디자인계의 슈퍼스타인 조너선 아이브, 재스퍼 모리슨, 후카사와 나오토 등이 그의 열렬한 팬임을 자처할 만큼 디터 람스는 전설적인 인물이다. 이 책은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을 오늘날의 디자인에도 도입할 수 있을까, 현대 디자이너들도 디터 람스처럼 우리 삶을 더 나은 곳으로 인도하는 디자인을 구현하고 있을까에 대한 현명한 해답이 되어 준다. 저자는 디자인은 더욱 중요해졌으나 진정한 의미의 좋은 디자인을 발견하기는 힘든 오늘날의 디자인 환경에서도 그 가치를 구현하고 있는 100명의 현대 디자이너와 그들의 디자인을 제시한다. 이를 통해 디터 람스의 디자인 원칙은 유효함을 알 수 있다. 우리 삶을 더 나은 곳으로 인도하는 디자인은 모든 디자이너는 물론이고 사용자의 바람이기 때문이다.

⭐️왓챠피디아 코멘트로 티셔츠 만들어드림⭐️

7/12 ~ 7/18 이벤트 기간 내에 참여해주세요!

왓챠피디아

⭐️왓챠피디아 코멘트로 티셔츠 만들어드림⭐️

7/12 ~ 7/18 이벤트 기간 내에 참여해주세요!

왓챠피디아

著者/訳者

目次

INTRO 디터 람스가 전하는 좋은 디자인의 10가지 원칙 01 좋은 디자인은 혁신적이다 믈라덴 호이즈, 애드햄 바드르 / 이브 베하 / 티 챙 / 네이티브 유니언 / 니케토 스튜디오 / 유이 / 에오스 / 레나 살레 / 파울라인 델토르 / 심플휴먼 02 좋은 디자인은 제품을 쓸모 있게 만든다 넨도 / 에반젤로스 바실리오우 / 헤더윅 스튜디오 / SWNA / 감프라테시 / 콘스탄티노스 호우르소글로우 / 필립 니그로 / 아릭 레비 / 케이스케 카와세 / 미니멀룩스 03 좋은 디자인은 아름답다 데켐 스튜디오 / 노에 뒤쇼푸-로랑 / 스튜디오 오리진 / 모니카 푀르스테르 / 파트리샤 우르퀴올라, 페데리코 페페 / 토마스 알론소 / 프론트 / 포르마판타즈마 / 네리 & 후 / 나탈리 뒤 파스키에 04 좋은 디자인은 제품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콩스탕스 기세/ 크리스티안 베르너 / 소우 후지모토 / 세실리에 만즈 / 토마쉬 크랄 / 기욤 델비뉴 / 임마누엘 마지니 / 마이클 소더 / 쉐인 슈넥 / 클라라 폰 츠바이크베르크 05 좋은 디자인은 지나치게 화려하지 않다 안데르센 & 볼 / 잉가 상페 / 콘스탄틴 그리치치 / 뉴 텐던시 / 줄리엔 드 스멥트 / 재스퍼 모리슨 / 예스+라웁 / 하리 꼬스키넨 / 마틴 에릭슨 / 헨릭 페데르센 06 좋은 디자인은 정직하다 하이메 아욘 / 샬럿 주이아르 / 헬라 용에리위스 / AYTM / 토마스 베른스트란드+린다우 & 보르셀리우스 / 스테판 디에즈 / 마탈리 크라세 / 로저 뱅셀 / 마르크 베노, 앙투안 레쥐르 / 마크 데이 07 좋은 디자인은 오래간다 프랑수아 아장부르 / 놈 아키텍츠 / 노멀 스튜디오 / 바워 스튜디오 / 데이비드 아자예 / 스마린 / E15 / 톰 딕슨 / 로빈 헤더, 카이 링케 / 피에트로 루소 08 좋은 디자인은 마지막 디테일까지 빈틈없다 라라 보힝크 토마스 벤젠 / 도시 레비언 / 앤 보이센 / 스홀텐 & 바잉스 / 알도 바커 / 다다오 안도 / 소브라펜시에로 디자인 스튜디오 / 엘리자 스트로지크 / 크리스티나 셀레스티노 09 좋은 디자인은 친환경적이다 진 구라모토 / 아틀리에 멘디니 / 슈퍼 로컬 / 아디다스 디자인 팀 / 마르얀 판 아우벨 / 도트 / 애덤 새비지 / 카림 라시드 / 브라이언 시로니 / 라이언 마리오 야신 10 좋은 디자인은 최소한의 디자인이다 베른하르트 & 벨라 / 로낭 & 에르완 부홀렉 / 니카 주판크 / 세바스티안 헤르크너 / 클라에손 코이비스토 루네 / 레이어(벤자민 휴버트) / 에드워드 바버, 제이 오스거비 / 마이클 베르이덴 / 데이비드 멜러 / 파트리시아 우르퀴올라 디터 람스와 좋은 디자인(김신) 디자이너 & 제작사 홈페이지 사진 출처 찾아보기

出版社による書籍紹介

“시대는 변해도 디자인의 원칙은 같다!” 디자이너들의 디자이너 디터 람스가 전하는 좋은 디자인의 10가지 원칙과 현대 디자이너들이 그것을 어떻게 구현하고 있는지를 알려 주는 책 우리 삶을 더 나은 곳으로 인도하는 디자인이란? 좋은 디자인의 10가지 원칙을 만든 디터 람스와 그의 10원칙을 훌륭하게 구현해 내고 있는 100명의 현대 디자이너와 그들의 작품을 통해 진정한 디자인의 가치를 발견할 수 있는 책! 브라운 사의 전설적인 디자이너 디터 람스는 애플의 수석 디자이너 조너선 아이브가 아이폰을 만들 때 그의 디자인을 참고했다는 고백을 통해 다시 한 번 화제에 올랐다. 그것이 아니더라도 디자이너들의 디자이너로, 무엇보다 모든 디자이너가 지침으로 여기는 디자인 10계명으로 유명하다. 현대 디자인계의 슈퍼스타인 조너선 아이브, 재스퍼 모리슨, 후카사와 나오토 등이 그의 열렬한 팬임을 자처할 만큼 디터 람스는 전설적인 인물이다. 이 책은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을 오늘날의 디자인에도 도입할 수 있을까, 현대 디자이너들도 디터 람스처럼 우리 삶을 더 나은 곳으로 인도하는 디자인을 구현하고 있을까에 대한 현명한 해답이 되어 준다. 저자는 디자인은 더욱 중요해졌으나 진정한 의미의 좋은 디자인을 발견하기는 힘든 오늘날의 디자인 환경에서도 그 가치를 구현하고 있는 100명의 현대 디자이너와 그들의 디자인을 제시한다. 이를 통해 디터 람스의 디자인 원칙은 유효함을 알 수 있다. 우리 삶을 더 나은 곳으로 인도하는 디자인은 모든 디자이너는 물론이고 사용자의 바람이기 때문이다. [내용 소개] - 디터 람스와 좋은 디자인 디터 람스의 디자인은 수십 년간 여러 디자이너와 디자이너 제품 마니아에게 커다란 영감을 주었다. 디자이너들은 그의 디자인이 보여 주는 명료함과 기능적인 측면에 경도되었고, 디자인 제품 마니아들은 실용성과 미학의 규칙에 매료되었다. 1960-1990년대에 활동한 람스가 21세기에 더욱 폭넓은 인기를 누리게 된 데는 조너선 아이브의 영향이 크다. 그가 애플에서 디자인한 수많은 제품이 디터 람스의 디자인에서 커다란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는 우연이 아니다. 디터 람스는 끊임없이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그 해답이 바로 ‘좋은 디자인의 10가지 원칙’이다. 이 또한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오랜 세월 수정과 보완을 걸쳐 완성되었다. 디터 람스는 기능과 아름다움을 뛰어넘어 삶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 디자인을 지향했다. 그의 디자인은 대상을 세심하게 고려한 결과로, 언제나 삶에 필요한 부분을 충족시키면서도 환경까지 보호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이 제품들은 내구성과 효용성, 그리고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에서도 사용자를 편안하게 만드는 점이 주요 특징이다. - 좋은 디자인의 10가지 원칙은 오늘날에도 통용되는가? 01 좋은 디자인은 혁신적이다. 02 좋은 디자인은 제품을 쓸모 있게 만든다. 03 좋은 디자인은 아름답다. 04 좋은 디자인은 제품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05 좋은 디자인은 지나치게 화려하지 않다. 06 좋은 디자인은 정직하다. 07 좋은 디자인은 오래간다. 08 좋은 디자인은 마지막 디테일까지 빈틈없다. 09 좋은 디자인은 친환경적이다. 10 좋은 디자인은 최소한의 디자인이다.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은 디자인의 본질은 잃지 않으면서도 새롭고 더 나은 디자인을 추구하는 모든 디자이너의 신조다. 하지만 거의 반세기 전에 만들어진 이 원칙을 현대 디자인에도 도입할 수 있을까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들 수 있다. 오늘날, 디자인은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해졌으나 좋은 디자인보다는 많이 팔리는 디자인에 열중하는 듯하다. 저자는 유명 디자이너 및 신진 디자이너 1백 명이 내놓은 1백 개의 뛰어난 디자인을 탐구하는 방식으로 이 논의를 초기화한다. 이들이 어떻게 노력했고, 디터 람스의 철학을 해석했는지, 그리고 어떻게 더 나은 미래를 만들고 있는지를 면밀하게 살펴본다. 좋은 디자인이 무엇인지에 대한 해석은 얼마든지 허용된다. 이때 디터 람스가 제시한 열 가지 원칙은 다시 한 번 이러한 목적에 완벽하게 들어맞는 리트머스 시험지가 되어 준다. 책에는 카림 라시드, 재스퍼 모리슨, 안도 다다오, 놈 아키텍츠, 하이메 아욘 같은 유명 디자이너는 물론이고 대한민국의 스튜디오 오리진, SWNA, 그리고 세계 각국의 디자이너와 제작사가 두루 소개되어 있다. - 적게, 그러나 더 낫게(Less, but Better) “적게, 그러나 더 낫게”는 디터 람스의 디자인 철학을 한마디로 대변하는 말이다. 미스 반 데어 로에의 “적을수록 많다”를 응용했다. 미스의 말은 그의 작품답게 형식주의를 중시한다. 하지만 간결한 디자인이 우수하다는 미학적인 영역에서 그친다. 디터 람스는 여기에 ‘더 낫게’를 추가함으로써 디자인에 사회적 가치를 부여했다. 디자인을 통해 도덕적인 신념을 구현하려고 했던 그의 삶의 태도가 드러난다. 우리는 ‘더 낫게’에 주목해야 하는데, ‘새롭게’라는 말의 달콤함을 경계하는 의미도 갖는다. 디터 람스는 혁신을 주장했으나 이는 변화를 위한 변화를 뜻하지 않는다. 특히 외적 변화와는 거리가 있다. 그는 현대인들이 숭상하다시피 하는 새 제품을 경계했다. 또 ‘새롭게’에 단서를 붙였다. 이전 것보다 인간의 경험을 위해, 나아가 생태계를 위해 무엇이 나아졌는지 묻는다. 우리는 너무 많은 물건에 둘러싸여 지내면서도 늘 새로운 제품을 찾고, 기업은 유행이라는 말로 제품의 수명을 단축시키려 한다. 람스는 좋은 디자인은 유행이 아닌 본질을 추구하는 디자인임을 강조하며 삶 전반을 들여다보고 미래를 생각할 것을 권한다. 디터 람스의 디자인 정신이 더욱 필요한 이유다. “내게 디자인이란 사치스러운 물건을 구입하는 핑계가 아니라, 복잡하고 까다로운 동시에 매력적이고 개방된 세계의 근원적이고 행동적인 체계를 만드는 일이다. 이 일은 세상을 모든 이들이 살아갈 만한 미래를 가진 곳으로 만드는 것을 진지하게 고려하는 작업이기도 하다.” _ 디터 람스

この作品が含まれたまとめ

1
  • 出典
  • サービス利用規約
  • 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
  • 会社案内
  • © 2024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