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디아의 비밀』のポスター

클로디아의 비밀

E. L. 코닉스버그
平均 ★4.2 (505人)
評価する

購入可能なサービス

forward

基本情報

클로디아의 비밀
E. L. 코닉스버그 · 2000
208p
뉴베리상 수상작(1968년). 좋은 책은 시간이 지나도 깊은 여운과 감동을 주는 책인가 보다. 이 책 <클로디아의 비밀>(원제 : From the Mixed-up Files of Mrs.Basil E.Frankweiler)은 가출한 남매, 클로디아와 제이미의 일주일간의 생활과 그 여정에서 일어난 일들을 담고 있다. 계획세우기를 좋아하고, 야무지고 똑똑한 클로디아. 약간 어리벙벙한 부분이 없지 않지만 돈에 있어서만은 클로디아도 인정할만큼 탁월한 재능이 있는 남동생 제이미. 클로디아는 딸에 대한 부모의 차별로, 그리고 제이미는 복잡하고 신나는 모험에의 열망으로 가출을 시도한다. 물론 서로 다른 이유 를 대고 있지만, 이들의 가출이 의미하는 바는 바로 똑같고 지루한 일상으로부터의 탈출이다. 눈에 띄지 않기 위해 뉴욕에 있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을 가출장소로 선택한 이들은 밤에는 퀴퀴한 냄새가 나는 16세기 침대에서 잠을 자고, 분수대에서 목욕을 하는가하면, 낮에는 하루종일 미술 공부를 한다. 또 아침 저녁으로는 미술관 직원들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 치밀한 계획에 맞춰 행동하기도 한다. 하지만 여기까지는 시시한 가출의 한 부분일 뿐이다. 미술관에 미켈란젤로가 만들었다고 추정되는 조각상이 들어오면서 클로디아는 진실(정말 미켈란젤로가 만들었을까?)을 파헤치기 위해 매진한다. 일상으로부터의 가출을 꿈꾸었던 클로디아는 이번에는 아무도 모르는 그 비밀을 밝혀내 새로운 인물로 탈바꿈하기를 꿈꾼다. 비밀의 단서를 찾기위해 클로디아 남매는 이 조각상을 팔았던 프랭크와일러 부인을 찾게 되고, 거기에서 평생을 간직할만한 비밀을 얻어 집으로 돌아간다. 클로디아와 제이미가 가출을 준비하는 과정을 비롯, '가출'이라는 놀라운 모험 속에서 가지게 되는 불안, 불편함, 그리고 뿌듯함 등 아이들 마음 속에 있는 미묘한 심리를 너무나 치밀하게 복원해내는 저자의 글솜씨는 이루 말을 할 수 없을 정도이다. 특히 클로디아처럼 뭔가 세상 물정을 다 아는 것 같은 꽤 조숙한 아이들을 통해 아이들의 세계가 그리 단순하지 않음을, 그들도 어른 이상으로 삶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 그래서 동화를 다 읽고 나면, 그냥 아이들의 가출이야기일뿐인 이 이야기가 어른들에게는 '산다는 것'것도 치밀한 계획이 필요하고, 한 번쯤 묘한 전복을 해보는 것도 재미있게 사는 한 방법임을 깨닫게 해준다. 그리고 미술관에 갈 때마다 클로디아 남매 같은 녀석들이 없는지 이리저리 고개를 돌려보게 만드는 것도 바로 이 이야기가 남겨준 여운이다.

著者/訳者

forward

評価分布グラフ

平均4.2
(505人)

レビュー

30+
forward

購入可能なサービス


この作品が含まれたまとめ

15
forward
今まで★ 659,444,567件の評価 が集まっています!
  • サービス利用規約
  • 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
  • 会社案内
  • カスタマーサポート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広告掲載のお問い合わせ
  • ad@watcha.com
  • 株式会社Watcha Japan
  • 代表 黒田淳一
  • 東京都渋谷区渋谷2-24-12 渋谷スクランブルスクエア39F
  • 事業者登録番号 211-88-66013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