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야생 혹은 속죄양』のポスター

김기덕, 야생 혹은 속죄양

정성일さん他25人
平均 ★3.4 (31人)
評価する

購入可能なサービス

forward

基本情報

김기덕, 야생 혹은 속죄양
정성일/강한섭/장정일/パン・ウンジン/김경욱/ホ・ムンヨン/김영진/박성수/백문임/유운성/김지훈/キム・ギドク/경민호/남동철/문일평/박호준/서정/서정민/이승재/정기영/조재현/조하형/황진미/황철현/김경/김봉석 · 2003
571p
'우리 시대의 인물읽기' 세 번째 권. 출판사 '행복한책읽기'는 동시대인의 문제의식을 공유한다는 취지아래 (2001년), (2002년)을 출간하고 이어 을 선보인다. "왜 김기덕인가?"란 질문에 책을 엮은 영화평론가 정성일은 이렇게 답한다. "김기덕은 아래서 위를 본다. 나는 이 방향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위에서 보는 영화는 넘쳐 난다. (...) 그는 우리들이 문화적으로 체험하지 못한 영화를 만들고 있다. 그것은 그의 삶의 경험이 가져다 준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김기덕의 삶의 영화가 있을 때에야 비로소 한국영화는 지난 시대를 살아가면서 만들어 온 삶의 시간들에 대한 총체적인 그림을 그리는 것이 가능해진다." (p.35-36) 이 책에 실린 글은 김기덕에 대한 이해를 목적으로 한다. 그의 삶이 철저하게 오해받았다는 전제 아래 그의 필모그래피부터 꼼꼼히 소개한다. 그는 중학교를 마치고 학업을 포기했으며, 해병대를 지원하고, 처음부터 빈손으로 돌아올 목적으로 유학을 떠났다. 또 어떤 영화 교육도 받지 않는 채로 제도권의 영화감독이 되어, 첫 영화를 만든 지 채 십 년이 안 되어 벌써 아홉 편째 영화를 만들고 있다. 이러한 이력이 그를 오해하게 만들 수도 있지만, 우리 시대를 이해하기 위해서 김기덕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는 게 이 책에 씌어있는 일관된 생각이다.

著者/訳者

forward

評価分布グラフ

平均3.4
(31人)

レビュー

3
forward

購入可能なサービス


この作品が含まれたまとめ

1
forward
今まで★ 660,258,780件の評価 が集まっています!
  • サービス利用規約
  • 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
  • 会社案内
  • カスタマーサポート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広告掲載のお問い合わせ
  • ad@watcha.com
  • 株式会社Watcha Japan
  • 代表 黒田淳一
  • 東京都渋谷区渋谷2-24-12 渋谷スクランブルスクエア39F
  • 事業者登録番号 211-88-66013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